복자 디모테오 쟈카르도 신부는 여러 가지 특별한 이름을 지닌다. 성바오로수도회의 첫 사제, 바오로인 생활에 첫걸음을 시작하는 지원자들의 첫 양성 책임자, 수도회의 첫 분원 공동체의 책임자 그리고 수도회의 첫 부총장이라는 것들이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가장 자랑스러운 것은 바오로 가족의 첫 복자라는 사실이다.
복자 디모테오 자카르도 신부는 1896년 6월 13일 이탈리아의 나르졸레 마을에서 태어났다. 그는 어릴 적에 고향마을에서 복사를 하다가 알베리오네 신부를 만나 알바 신학교에 입학하였다. 시대의 새로운 요청에 민감했으며, 복음화의 현대적인 사목수단에 개방되어 있던 그는 1917년 주교의 동의를 얻어 신학교에서 성바오로수도회로 입회하여 첫 소년들의 책임자로 활동하였다.
1926년 1월에 자카르도 신부는 본회의 분원을 개설하기 위해 로마로 파견되었고, 1936년에 모원의 원장으로 임명되어 알바로 되돌아 왔다. 성바오로수도회 부총장이며, 설립자의 충실한 협력자였던 자카르도 신부는 성바오로수도회의 다른 바오로 가족을 위해 부단히 애써 왔으며, 심원한 내적 생활에로 그들을 이끌고 또한 각 회의 고유 사도직으로 이끌었다.
특히 그는 스승 예수 제자 수녀회가 교회의 인준을 받을 수 있도록 당신의 생명을 봉헌했다. 주님이 그의 봉헌을 받아들여 그는 1948년 1월 24일 선종하였다. 알베리오네 신부는 자신의 영적 아들인 자카르도 신부를 가리켜 '충실한 사람들 중에서도 가장 충실한 사람'이라고 말하기를 주저하지 않았다. 1989년 10월 22일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는 그분을 '복자'로 선언했다. 그의 시복 추진은 1955년 6월 8일 알베리오네 신부의 확고한 의지와 함께 시작되었다. 그는 모든 사람들이 스승으로 따르는 모범이었으며, 모든 사람을 가르쳤고, 모든 사람에게 도움을 주었으며, 빛을 받은 열정적인 기도와 함께 모든 것을 건설했다.
그는 모든 이를 이해하며 모든 이와 영적 통교를 나누었다. 그는 항상 모든 이의 모든 것이 되었다. 꼴찌로 내려가 첫째가 되었다. 그는 매우 섬세하였고 매우 부드러웠으며 매우 친절하였다. 그는 사제, 평수사들, 바오로딸 수도회 수녀들, 스승 예수의 제자 수녀들, 선한 목자 예수의 수녀들 각자의 마음과 영혼에 자기 자신을 전달하는 글을 남겼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영적, 사회적, 경제적 관계에서 그분 가까이 가기를 원하였다.